미국 사업비자 E2비자를 통해 빠른 입국과 영주권 취득까지 노리시나요? 오늘은 한국 외교부가 2년마다 외국에 체류 또는 거주하는 국가별 재외동포의 현황을 조사, 집계한 ‘2019 재외동포현황’을 기준으로 주별 미국사업이민 E2비자 현황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외교부 발표 최신 재외동포현황 통계에 따르면 따르면 2019년도 재미 한인의 수는 2017년 대비 불과 2% 증가된 2,788,732명으로 55,538명 증가에 그쳤다는 사실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2017년, 2015년 대비 270,151명 증가로 11%의 증가 폭을 보였던 이전 통계와 달리 트럼프 행정부에서 반 이민 정책을 실시한 탓이 주 원인이겠으나, FATCA 실시 후 한국으로 역이민한 이주자가 다수 있는 것을 시사하기도 합니다. 관할 총영사관 기준으로는 LA 총영사관이 67만 607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뉴욕총영사관(42만 1222명), 시카고(32만 5135명), 애틀랜타(24만 2544명), 주미국(17만 9780명), 휴스턴(17만 8145명), 시애틀(16만 181명), 호놀룰루(6만 6824명) 보스턴(5만 6351명) 순이었습니다

 

전국 주별 한인 인구는 캘리포니아주가 77만 8633명으로 여전히 1위였으며 뉴욕주가 19만 3655명으로 2위, 이어 3위 = 텍사스(14만 4953명), 4위 = 뉴저지(14만 61명), 5위 = 워싱턴(12만 161명), 6위 = 버지니아(12만 6177명), 7위 = 일리노이주(10만 4132명)에 조지아주가 10만 1277명으로 8위를 차지했습니다.

미국 내 한인인구가 10만명을 넘는 주는 이들 8개주뿐이며, 전 50개 주에 걸쳐 한인이 살고 있지 않은 주는 단 한 주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텍사스주는 2017년 11만 4750명에서 무려 3만명이나 늘어나며 한인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그동안 30년 가까이 부동의 3위 주였던 뉴저지를 제치고 뉴욕에 이어 한인 인구가 세번째로 많은 주로 순위를 바꾸었습니다.

 

이전의 한국인 미국 이민 형태를 보면 대부분 서쪽 지역인 캘리포니아와 동쪽 지역인 뉴욕, 뉴잉글랜드나 버지니아 주를 중심으로 한인 커뮤니티가 형성되었으나 1996년 미국 애틀란타 올림픽을 기점으로 양안에 뿌리를 내리고 있던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저렴한 임대료와 생활비를 이유로 애틀란타와 달라스 등으로 모험을 하기 시작한 2세대 이민자들의 변화가 전체 한인 이민의 정착 판도를 바꾸어 놓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LA나 뉴욕을 기준으로 당시 50-60% 정도 혹은 그 이하였던 중간 사이즈의 주택 임대료는 약간 상승하긴 했으나, 아직까지도 낮은 편에 속하며 특히 사업장의 임대료는 여전히 양쪽 지역에 비교하면 매력적인 유인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애틀란타의 경우 ‘지리적인 이점’과 함께 ‘CNN이나 코카 콜라로 대변되는 대기업들을 유치’하고 있습니다. 공통의 이유로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인력들을 보유하고 있는 동남부 지역에 본사나 사무실을 유지하고자 하는 까닭에 메트로 지역에서는 인구 증가가 높은 편이며, 이러한 지역적 특성이 미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많은 한인 사업이민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때문에 2000년 초반 이후 꾸준하게 이민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미국 남동부 지역은 타 주와 다르게 사계절이 있으나 너무 춥거나 덥지 않은 기후와 모든 곳에 산재해 있는 크고 작은 아름다운 호수들로 수상 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생활 환경, 낮은 물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사업장 렌트비 및 거주 비용이란 특징과 함께 타주와는 다르게 거의 모든 한인 이민자들이 또 다른 큰 도시가 아닌 애틀란타를 중심으로 함께 모여 한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있다는 것 또한 이민자들에겐 큰 의미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주로 의류, 기타 패션 액세서리 및 뷰티 비즈니스에 포커싱된 아틀란타 한인 도매상들은 조지아뿐만 아니라 주변의 노스 & 사우스 캐롤라이나, 앨라바마, 테네시와 플로리다 심지어 미시시피까지 소매상들을 상대하며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한인들이 다수 포진한 세탁소, 뷰티 서플라이, 청과 및 편의점 등은 이미 완벽하게 자리를 잡은 편이며 최근에는 이국적인 맛과 건강한 음식으로 인지도를 굳건히 하는 한식을 활용한 각종 요식업에도 활발하게 진출하고 있는 것이 미국 전역에 걸친 현지 분위기입니다.

저비용 고효율을 자랑하는 토마스앤앰코 E2비자 서비스는 가장 빠른 미국사업이민 경로를 제시합니다. 미국사업이민 E2비자를 통해 성공적으로 정착하고자 하는 예비 투자자는 캘리포니아 / 조지아 / 텍사스 등 각 주별로 특화된 토마스앤앰코 검증 E2비자 프랜차이즈는 물론, E2비자 전문가들의 사업성 무료 판단 서비스를 통해 개인 비즈니스를 검토 하시길 바랍니다